제 목 :  [JTBC] 법무부 국감, 황교안 '삼성 떡값' 의혹까지…여야 신경전 (13.10.17 뉴스스탠드) 13-10-21 08:55:0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019   
 
 법무부 국감, 황교안 '삼성 떡값' 의혹까지…여야 신경전
 
[앵커]

법무부 국정감사에서는 채동욱 검찰총장 논란이 황교안 법무장관의 삼성떡값 논란으로 이어졌고, 여당은 참여정부 시절 이석기 의원의 가석방을 문제 삼았습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첫 신경전은 채동욱 검찰총장 사태를 두고 벌어졌습니다.

[서영교/민주당 국회의원 : 청와대 외압이 있어도 법무부 장관은 (총장을)지켜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떡값 이야기가 보도되고 있습니다. 본인에게 감찰 지시 내릴 수 있겠습니까?]

[이춘석/민주당 국회의원 : 검찰권 확립을 위해서라도 스스로 용퇴하는 것이 옳은 태도라 생각하는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새누리당은 '장관 지키기'에 나섰습니다.

[김도읍/새누리당 국회의원 : 인사 청문회 같습니다. 요즘 장관께서 민주당 입맛에 안 맞는 모양입니다. 저의가 뭔지 의심스럽습니다.]

그리고는 참여정부가 이석기 의원을 가석방하는 바람에 '내란 음모'까지 이어졌다며 역공했습니다.

[권성동/새누리당 국회의원 : 문재인 민정수석 통해 사면시키라 했는데 당시 법무부 관계자들이 "사면이 불가하다"고 하자 다시 "특별 가석방으로 풀어 줘라"]

민주당은 발끈했습니다.

[전해철/민주당 국회의원 : 다른 당 의원과 대선 후보에 대해 이야기 할 때는 근거를 가지고 얘기 해야지.]

황 장관까지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황교안/법무부 장관 : 사면은 대통령 특단의 조치이기 때문에 상식적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결정이 있었습니다. 이석기 의원의 경우에도 (그렇습니다.)]

여야는 끝까지 한 발도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