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3-09-25 09:41
[성명서]황교안 장관의 사퇴를 촉구한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087  
   황교안 법무부장관의 사퇴를 촉구한다.hwp (14.0K) [9] DATE : 2013-09-25 09:41:28

황교안 법무부장관의 사퇴를 촉구한다.

 

우리는 검찰의 독립성을 뿌리에서부터 뒤 흔들었고, 현재도 앞장서서 뒤 흔들고 있는 권력의 총대를 황교안 법무부장관의 사퇴를 강력히 촉구한다.

 

서울 고법 형사29부는 어제(929) 민주당이 신청한 재정신청을 받아들여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과 민병주 심리전단 단장에 대해 직위 및 가담정도 등을 고려해 이들이 공직선거법위반 피의사실에 대해 공소제기를 명한다고 결정했다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과 관련하여 검찰에 의해 불기소 처분되었던 두 사람에 대한 검찰의 불기소처분이 부당하니 피고인 신분으로 엄정한 법의 심판을 받게 하라는 법원의 명령이 내려진 것이다.

 

법원의 이번 결정은 검찰에게 부당한 압력을 가하면서 국정원 대선개입사건의 축소를 기도한 권력과 이를 앞장서 집행한 황교안 법무부장관의 부당한 행위에 대한 엄중한 경고이며, 황교안 법무부장관의 부당한 압력에 굴복하여 엄정한 법집행을 외면하고 권력과 어정쩡하게 타협하려한 검찰에 대해 맹성을 촉구한 것이다.

 

알려진 바와 같이 황교안 법무부장관은 부당한 압력을 가하여 국정원 대선 불법개입 사건의 총책임자인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선거법위반 기소마저 불발시키려 했고, 검찰의 구속수사 방침을 전격적으로 후퇴시켰다. 황교안 장관의 이러한 행위는 공소제기 명령이 떨어진 두 사람에 대한 선거법위반 불기소 처분을 내포하고 있음은 논리상 명확하다.

 

뿐만아니라 황교안 법무부장관은 지난 22일에도 고검장급 검찰간부 9명을 모두 참석시킨 가운데, 채동욱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 감찰에 대한 고검장들의 협조를 요청했다고 한다. 채동욱 총장의 휘하에 있는 후배검사들에게 스스로 가롯 유다가 되어 채동욱 총장을 발가벗기는 데 앞장서 달라는 요청을 한 것이다. 황교안 법무장관의 이러한 행위는 누가 보아도 명백한 검찰독립성에 대한 파괴행위이고, 검찰 길들이기라고 규정 할 수밖에 없다

우리 민주당 법제사법위원 일동은 법원의 이번 결정을 환영하는 한편, 법집행의 최고책임자로의 임무를 망각하고 검찰에 부당한 압력을 가하여 국정원 대선개입사건을 축소 시키려 기도한 황교안 법무부장관의 사퇴를 즉각적인 촉구한다

 

또한 권력으로부터 압력에 굴복하여 엄정한 법집행을 외면한 검찰은 통렬한 자기반성과 함께 국민의 검찰로 다시 태어나기를 촉구한다.

 

2013. 9. 24.

민주당 법제사법위원일동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4 [2013 국정감사]이춘석 의원, 국정원 사건 엄정수사 촉구 관리자 10-28 5212
173 [2013 국정감사12]"국적포기자 2명중 1명이 미국행" 관리자 10-24 5376
172 [2013 국정감사 광주고법] 광주고법 정보공개율 30%, 전국 최하… 관리자 10-23 4925
171 [연합뉴스] 민주당 2013 국정감사 중간점검 기자간담회 관리자 10-21 6935
170 [뉴스1] 민주, '檢 윤석열 수사팀 배제' 총력 대응 관리자 10-21 5551
169 [2013 국정감사] 국정원 공소변경신청 관련 기자회견 관리자 10-20 4818
168 [2013 국정감사10]파업시위 피해, 검찰이 해결해준다? 관리자 10-17 4868
167 [2013 국정감사]"미성년 대상 성범죄사범, 재범위험에도 처벌은 … 관리자 10-17 6177
166 [2013 국정감사]"가정폭력 솜방망이 처벌" 관리자 10-17 6188
165 [2013 국정감사]"공무원범죄 솜방망이 처벌" 관리자 10-16 5479
164 [2013 국정감사] 감사원 관리자 10-15 4989
163 [2013 국정감사] 대법원-4대강 관련 관리자 10-14 4889
162 [2013 국정감사] 대법원-인혁당사건 관련 관리자 10-14 6483
161 [2013 국정감사] 보도자료3-벌금추징금 현황 관리자 10-14 6859
160 [2013 국정감사]"고위법관으로 갈수록 “서울대 서울대” 관리자 10-11 4947
159 [2013 국정감사]_SKY 출신 편중, 경력법관에서 더 심해 관리자 10-08 5539
158 [보도자료] 청와대, 검찰 내부 통신망에도 외압넣었나 관리자 10-01 6630
157 [성명서]황교안 장관의 사퇴를 촉구한다 관리자 09-25 5088
156 [논평] 감사원장 이임사 관리자 09-25 5250
155 [보도자료]130710_출입국 관리법 일부개정안 대표발의 관리자 07-10 7117
154 [130612]가축전염병예방법 대표발의 관리자 06-14 5235
153 [보도자료]익산특화전략마련을 위한 토론회 및 MOU 체결_130530 관리자 06-14 5361
152 [20130321_성명서]박한철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는 지명철회를 요… 관리자 03-22 5323
151 [121126 성명서] 검찰총장과 법무부장관은 사퇴하고 이명박 대통… (1) 관리자 11-26 5425
150 [121122 보도자료] 2012 국감우수의원 선정 관리자 11-26 5399
149 [2012년 국정감사]_121022_대통령 측근은 교도소에서도 특별대우… 관리자 10-23 5753
148 [2012 국정감사] 121023 대법원 보도자료- 아동성법죄 실형률, … 관리자 10-23 5779
147 [20121022_보도자료]전북 성범죄 두 건 중 한 건은 불기소 관리자 10-22 5406
146 [20121018_보도자료]전북 무리한 고소․고발, 매년 급증 관리자 10-19 5427
145 [2012년 국정감사] 서울고법 보도자료 관리자 10-19 5357
 
 
 1  2  3  4  5  6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