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3-10-22 12:18
[뉴스1] [국감초점] 법사위, '윤석열 항명' 두고 여야 공방(종합2보)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692  

(서울=뉴스1) 이윤상 기자,진동영 기자,오경묵 기자 =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과 관련해 수사팀장 교체와 검찰의 공소장 변경신청 적정성 여부 등을 두고 여야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공방을 벌였다.


논란의 중심에 선 윤석열 전 특별수사팀장(53·여주지청장)과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55)은 질의 답변 과정에서 정면충돌했다.


이날 윤 전 팀장은 공소장 변경을 위한 보고를 조 지검장에게 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공소장 변경허가 신청을 위해 서울중앙지검장으로부터 4차례에 걸쳐 구두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윤 전 팀장은 구체적인 보고 내용을 묻는 질문에 "15일 저녁 조영곤 지검장 댁을 찾아가서 신속한 체포와 압수수색 필요성, 향후 수사계획을 담은 보고서를 보고했다"며 "15일 수원지검 관내 지청장 회의가 있어 일과 중에는 검사장에게 보고할 수 없어서 박형철 공공형사부장에게 보고서를 작성하라고 준비시켰다"고 말했다.


윤 전 팀장은 조사 중인 국정원 직원들을 빨리 돌려보내라는 상부의 외압이 있었다며 "지시를 수용할테니 공소장 변경 신청만이라도 허가해달라고 지검장에게 보고했다"고 했다.


서기호 의원이 이같은 보고 내용에 대한 조 지검장의 반응을 묻자 윤 전 팀장은 "격노를 했다. '야당 도와줄 일 있나. 야당이 이걸 갖고 정치적으로 얼마나 얘기하겠나. 정 그렇게 하려면 내가 사표를 낸 다음에 해라. 국정원 사건 수사의 순수성을 얼마나 의심받겠냐'고 했다"며 "지검장과 이 사건을 계속 끌고 나가기는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했다"고 말했다.


이같은 윤 전 팀장의 주장에 대해 조영곤 지검장은 "보고서가 없는 상태에서 사적인 편안한 얘기를 나누면서 밤 12시를 넘어서까지 얘기를 나눈 것"이라며 "그 자리에서 결정할 내용이 아니어서 면밀히 검토할 일이라고 했다"고 반박했다.


윤 팀장은 또 "수사 초기 부터 외압이 심각해 수사를 어려움이 많았다"고 밝혔다.


그는 '원세훈·김용판 수사 초기부터 외압이 있었던 것이 황교안 장관과 관련 있다고 보나'는 박범계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무관하지 않다"고 답했다.


윤 팀장은 수사 외압의 실체를 물으며 황교안 법무부 장관도 포함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본다"고 대답했다.


조 지검장은 "절차적 정의를 확실히 세우고 조그마한 흠결이 없도록 하는 것이 재판에서 갖춰야 할 도리이고 법도"라고 윤 전 팀장의 항명을 비판했다. 이진한 서울중앙지검 2차장도 "저도 보고받지 못했다"고 힘을 보탰다.


조 지검장은 "(수사의) 총괄 책임을 지고 있는 제가 져야할 책임"이라며 "이렇게 항명이라는 모습으로 가리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책임진다는 것이 사퇴를 의미하느냐'는 노철래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모든 것을 포함해 말씀드린 것"이라고 답했다.


이들은 '보고 라인'과 부장 전결 권한을 두고도 이견을 보였다.


윤 전 팀장은 '이진한 중앙지검 2차장(50)이 수사총괄 책임자냐'는 박범계 의원의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반면 조 지검장과 이진한 2차장은 "수사 총괄 책임자가 맞다"고 반박했다.


공소장 변경에 대한 권한에 대해서도 조 지검장은 전결 권한이 없는 윤 전 팀장이 내부 규정을 어긴 것이라는 입장인 반면 윤 전 팀장은 "서면 결재가 필요 없다. 공소장 변경은 부장검사 전결사항"이라며 "검찰 내부 규정에 전혀 하자가 없다"고 맞섰다.

......................원문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55 [전라일보] 여야 "정쟁 지양"...민감 현안은 '글쎄' 관리자 10-24 654
2754 [전북매일신문] 경력법관 임용 SKY 출신 편중 심각 관리자 10-24 729
2753 [전북일보] 경력법관 임용 SKY 출신 편중심화 관리자 10-24 771
2752 [새전북신문] 도지사 선거 조기 과열 조짐 관리자 10-24 665
2751 [전라일보] 도내의원들 국정감사 준비 '불철주야' 관리자 10-24 700
2750 [새전북신문] 채동욱 총장 사퇴 관련 청와대 개입의혹 관리자 10-24 628
2749 [전라일보] "청와대, 검찰 내부게시판 실시간 감시" 관리자 10-24 689
2748 [연합뉴스] '대선개입 의혹' 공방가열…국감서 여야 … 관리자 10-22 711
2747 [뉴스1] [국감현장] '항명 파동' 수세 몰린 조영곤 지… 관리자 10-22 765
2746 [뉴스1] [2013국감]'수사 외압' 질의하는 이춘석 의원 관리자 10-22 706
2745 [아이뉴스24] 이춘석 "채동욱·윤석열 다음은 특수통 강골 검사… 관리자 10-22 738
2744 [뉴시스] 與野, 법사위서 윤석열 직무배제 종일 공방 관리자 10-22 705
2743 [뉴스1] [국감초점] 법사위, '윤석열 항명' 두고 여야… 관리자 10-22 693
2742 [뉴스토마토] (2013국감)이춘석 "채동욱 다음은 윤석열 소문 파… 관리자 10-22 664
2741 [연합뉴스] 윤석열 "수사 외압"…조영곤 "항명 모습" 정면충돌(… 관리자 10-22 626
 
 
 1  2  3  4  5  6  7  8  9  10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