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3-10-21 07:52
[폴리뉴스] 청와대 행정관 실명 공개, ‘채동욱 찍어내기’ 의혹 증폭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21  
이창수 청와대 행정관이 검찰 내부 게시판에 채동욱 전 검찰총장 관련 사찰 의혹을 제기한 글이 올라온 직후 해당 글을 올린 검사에게 협박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신경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17일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이춘석 의원이 최근 긴급현안질의에서 (검찰 내부게시판) 이프로스에 대한 내용을 읽었다. 9월15일에 어느 검사가 (오후) 10시 20분에 이프로스에 글을 올렸다가 6분 뒤 청와대 이창수 행정관이 내리게 했다”며 해당 행정관의 실명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앞서 지난 1일 이춘석 민주당 의원은 국회 본회의장에서 황 장관을 상대로 한 긴급현안질의에서 “제보에 의하면 (한 검사가) 지난 9월 15일 오후 10시 20분에 검찰 내부 게시판에 글을 올렸다. 6분 뒤 청와대 파견 검찰 출신 이모 행정관이 당사자에게 전화해 ‘가만 안 두겠다’고 협박했다”고 말했다. 당시 이 의원은 해당 행정관의 실명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이 의원은 “검찰 내부게시판 이프로스에 ‘검찰 수사 및 검찰총장 음해 의혹’이라는 글이 올라왔다가 6분 만에 내려졌다”며 “(글이 내려진 이유는) 바로 청와대였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게 사실이라면 청와대가 검찰 내부를 감시하는 것”이라며 “(채동욱 사찰의) 정황, 사실 관계가 드러나는 것을 두려워하기 때문에 그런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게시물은 올라온 시점은 법무부가 지난 달 13일 채 전 총장에 대한 감찰을 지시하고 채 전 총장이 사의를 표명한 이후다. 당시 채 전 총장 사퇴를 둘러싼 외압 의혹이 불거지고 검찰 내부의 반발이 거셌던 시기다.

이 의원이 요약 공개한 해당 글에는 “▲1. 민정은 공직선거법위반이 어렵다고 검토의견 ▲2. 특별수사팀의 기소·영장 청구 의견을 검찰 총장이 수용한 뒤 법무부에 보고 ▲3. 법무부는 구속영장 청구 및 공직선거법 기소 의견 모두를 불수용 ▲4. 민정수석은 수사지휘 라인에 있는 간부에게 전화해 공직선거법위반 혐의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피력 ▲5. 특별수사팀의 ‘기소 후 수사’ 과정에서 추가 압수수색에 대해 민정과 법무부는 ‘부적절’ 입장을 피력”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6. 민정수석은 검찰총장의 사생활에 문제점이 없는지 확인하도록 지시 ▲7. 민정비서관은 일부 검사에게 조선일보 보도 예정 사실을 알렸고, 그 무렵 일부 검사에게는 총장이 곧 그만 둘 것이니 동요치 말라는 입장을 전달. ▲8. 검찰총장 감찰은 발표 당일까지 법무부 내부에서는 검토되지 않았음”이라는 내용도 있다.


............................원문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95 [뉴스1] [국감초점]민주 "국정원 대선개입 외압" 황교안 압박 관리자 10-21 644
2694 [연합뉴스] <국감현장> 법사위 '황교안 의혹·채동욱… 관리자 10-21 723
2693 [뉴시스] 미성년자 성폭력범죄 7년 전보다 2배↑…재범률 8.1% 관리자 10-21 759
2692 [뉴스토마토] (2013국감)새누리당 '통진당 정당해산 청구&#… 관리자 10-21 720
2691 [뉴시스] [국감쟁점]野, '黃장관 삼성떡값 의혹' 총공… 관리자 10-21 658
2690 [연합뉴스] 이춘석 "가정폭력 기소율 감소…솜방망이 처벌" 관리자 10-21 730
2689 [뉴시스] 최근 3년간 가정폭력사범 2배↑… 기소율↓ 관리자 10-21 793
2688 [데일리안] 이재오 "MB 책임? 감사원 사무총장 고도의 정치행위" 관리자 10-21 636
2687 [폴리뉴스] 청와대 행정관 실명 공개, ‘채동욱 찍어내기’ 의혹… 관리자 10-21 722
2686 [뉴스1][국감브리핑] 가정폭력사건 증가, 檢 기소율은 하락 관리자 10-21 808
2685 [노컷뉴스] '4대강 사기극' 이명박 전 대통령, 형사고… 관리자 10-21 692
2684 [뉴스1] [국감초점] 4대강 감사…與 '짜깁기' vs 野 &… 관리자 10-18 723
2683 [경향신문] [경향포토]감사원 국정감사 4대강 의혹 제시하는 이… 관리자 10-15 667
2682 [프레시안] 감사원 "4대강 사업, MB 책임…사법처리 검토했다" 관리자 10-15 761
2681 [뉴스1] [국감현장]감사원 "대운하 염두에 둔 4대강 사업, MB 책… 관리자 10-15 718
 
 
 1  2  3  4  5  6  7  8  9  10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