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3-05-14 09:12
[새전북]민주당 공천규정 개정 쟁점 예고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58  
   http://www.sjb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432805 [98]
때이른 민주당의 공직후보자 추천 규정이 후보군들의 이해관계에 얽혀 쟁점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이번 공직후보자 추천 규정, 즉 공천룰은 지역위원장의 권한을 최대한 보장하고 있어 후보간 첨예한 대립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쉽게 말하면 지역위원장의 지지를 등에 업은 인사와 자생적 후보군간 대립 속 팽팽한 기싸움이 본선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우선 단체장 후보 공천 과정에서 국민참여경선 방식을 놓고 치열한 줄다리가 예상된다. 선거인단 투표와 전화면접여론조사, 휴대전화투표, 인터넷투표를 놓고 지역위원장과 후보군들이 얽혀 진흙탕 싸움을 벌일 조짐이다. 당장 지난 2010년 지방선거 공천룰 확정 과정 재연이 우려되고 있다. 당시 정동영 신건 장세환 위원장은 선거인단 투표를 선호, 경선방식을 확정했지만 전주 뿐 아니라 시군 지역 공천 방식이 각양각색을 취하고 예외가 원칙보다 많은 기형적인 상황이 연출되면서 중앙당 최고위원회의 중재로 여론조사 방식으로 변경됐다. 그동안 선거인단 투표 방식은 지역위원장의 입장에 따라 표 몰아주기가 가능해 현역 단체장 배제책으로 활용돼 왔다. 결과적으로 당시 중앙당의 중재는 대다수 현역 단체장들이 공천장을 거머쥐는 특혜로 작용했다. 아울러 이번 공천룰은 국민참여경선의 경우 당원의 참여 비율을 50% 이상으로 못박고 있어 지역위원장의 의중에 따라 선거 구도는 더욱 요동칠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지역위원회별로 현역 의원과 현역단체장을 포함한 후보들과 관계 설정에 따라 경선방식이 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춘석 위원장이 일찍부터 보편타당한 경선룰의 공동 확정을 예고하고 있어 도당을 뛰어넘는 중앙당의 조율 가능성은 낮아보인다.

기초, 광역 의원 공천 방식으로 유력해 보이는 당원 경선에서 선거인단 규모를 놓고도 논란이 예상된다. 민주당규에 “당원선거인단을 구성하는 때에는 그 규모를 해당 선거구 당원수의 100분의 3 이상으로 하되, 최소 200인 이상으로 한다”고 명시돼 있는 가운데 대표성 논란이 불가피해 보인다. 지역위원장 입맛에 따라 대의원, 권리당원, 지역당원, 정책당원으로 선거인단을 구성할 수 있다는 점에서 상황에 따라서는 공천불복에 따른 무소속 러시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도내 국회의원들은 민주당의 조기 공천 계획 속 야권 후보군들의 안철수 신당 쪽으로 이탈을 염려하고 있다.

선거인단 참여 자격이 주어지는 유효 권리당원을 1년이상 당비 납부자로 제한한 것은 여전한 논란 거리다. 정치신인과 외부 인사들에 대한 두터운 장벽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짙어보이는 가운데 국회의원들 조차 개정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60 [새전북]출석률 서열화에 국회의원들‘속앓이’ 관리자 05-15 704
2559 [뉴시스]본회의 개근 민주당 의원 문희상·박기춘 등 24명 관리자 05-15 751
2558 [뉴스1]민주 19대 국회 본회의 개근의원 24명(종합) 관리자 05-15 775
2557 [익산신문]김한길 대표 체제 익산 두 의원은 관리자 05-14 744
2556 [폴리뉴스]박영선 등 “주진우 구속? 6월국회서 검찰개혁 관리자 05-14 724
2555 [한겨레]여야, 개헌연구위원 확정 관리자 05-14 676
2554 [새전북]민주당 공천규정 개정 쟁점 예고 관리자 05-14 759
2553 [경북매일]여야 개헌연구위원 확정 공동회장 이한구·이상민 관리자 05-14 722
2552 [경인일보]여야 의원·전문가 30인 개헌연구회 오늘 구성 관리자 05-14 777
2551 [시사포커스]전북 중소기업계, 민주당 전북도당에 “경제 민주화… 관리자 05-09 748
2550 [전민일보]전북도 추경예산 1368억 확보…6조원 시대 맞았다. 관리자 05-09 685
2549 [아시아뉴스통신]민주당 전북도당 잇단 민생행보 관리자 05-08 828
2548 [연합]'작은 명동' 익산시 중앙동 특화거리 새단장 관리자 05-08 776
2547 [뉴시스]전북도 국가 추경에서 0.7% 확보…17조 중 1천여억원 관리자 05-08 691
2546 [뉴시스]민주당 국회의원 37명 경기고법 촉구 건의 서명 관리자 05-08 678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