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3-05-06 08:39
[경기신문]유해화학물질법 규제에 ‘쏠린 눈’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02  
   http://www.kg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2301 [144]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지난 2일 불산 누출사고가 추가 발생하면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중인 ‘유해화학물질 관리법’ 개정안의 4월 임시국회내 처리 여부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대경제민주화 법안 중 하나로 꼽혀온 이 법안은 유해물질 배출기업에 대한 매출의 ‘10% 이내’에서 과징금으로 부과하는 등 유해물질 배출규제를 대폭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문제는 법사위가 지난달 24일 해당 상임위원회인 환경노동위원회에서 통과시킨 내용보다 규제 폭을 다소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면서 각론을 둘러싸고 여야간 이견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민주당 등 야당 소속의 환노위원을 중심으로 법사위의 법안 수정검토에 대해 ‘월권 논란’을 제기하고 나서 진통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법사위는 6일 법안심사 제2소위(위원장 이춘석)를 열어 개정안에 대한 심사를 벌일 예정이다.

개정안은 당초 지난달 30일 법사위 전체회의에 상정됐으나 재계의 반발과 신중한 검토를 요구한 새누리당의 제동으로 소위로 넘겨졌다.

이 과정에서 법사위 전문위원 검토보고서는 과징금 부과액을 매출액 대비 1∼3% 수준으로 해향조정, 도급인의 연대책임 조항을 삭제하거나 대폭 손질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고 화학사고의 업무상 과실치상죄도 ‘3년 이상 금고나 10억원 이하의 벌금형’으로 강화한 환노위 통과안에 대해 과중하다며 신중한 논의를 제시했다.

법사위는 개정안이 소위에서 의결되는대로 7일 전체회의에서 의결, 본회의로 넘길 방침이지만 양당의 수정의견이 맞서있는데다 민주당 등 환노위 소속의 야당들이 월권 논란을 제기, “해당 상임위가 충분한 논의를 거쳐 의결한 안에 대해 법사위가 대폭 손을 대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하고 있어 난항이 예상된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0 [MBN] 이춘석 "한나라당, 전관예우 청문회 속셈" 관리자 01-19 809
129 [한국일보] 법사위 아동범죄 양형에 '뭇매' 관리자 10-12 808
128 [MBC] '검찰 출신 청문위원' 구성 논란으로 여야 격돌 관리자 01-21 808
127 [동아일보] 비위 검사 4년간 98명… 10명만 중징계 관리자 10-14 807
126 [아시아경제] [2009 국감]"盧전대통령 기록물, 처음엔 '합… 관리자 10-08 806
125 [뉴시스] '용산참사','PD수첩 수사' 서울중… 관리자 10-12 806
124 [뉴시스] 민주, 당 사무총장에 이낙연 내정 관리자 10-11 806
123 [MBN] 민주 "청문위원 5명 학교·검찰 선후배" 관리자 01-21 806
122 [머니투데이] 정동기, 수입보다 더 많은 예금증가…'스폰서… 관리자 01-21 806
121 [프레시안] 한국의 무바라크는?…YS "박정희"ㆍ민주당 "이명박" 관리자 02-22 806
120 [서울신문]무상보육 대란 현실화 우려 관리자 06-21 806
119 [부산일보]'4대강 감사' 정치권 후폭풍… 신·구 정권… 관리자 07-15 806
118 [경향신문] 정부, 구제역 바이러스 2009년 것과 비교 ‘짜맞추기… 관리자 02-28 805
117 [전북일보]'기금운용본부 전북 이전' 국회 통과 의미 관리자 07-01 805
116 [조선일보] "측근 감사원장이 공정사회냐"…민주, 인사청문회 참… 관리자 01-19 804
 
 
   171  172  173  174  175  176  177  178  179  180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