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1-01-21 18:06
[연합뉴스] 민주, `정동기 낙마' 막판 공세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98  
2011-01-10

민주당은 10일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에 대해 한나라당 지도부가 부적격 결론을 내린 것을 계기로 청와대의 결단을 압박하면서 막판 사퇴 공세를 벌였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민정수석을 했던 사람을 헌법기관인 감사원장에 임명한 것은 경우 없는 인사로 이는 국격의 문제"라며 "국정 철학에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새로운 사실이 자꾸 밝혀지는 `양파 청문회'가 되기 전에 이명박 대통령과 정 후보자 본인을 위해서 지명철회 또는 사퇴가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청문회를 해서 인준이 안되면 더 큰 레임덕이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그러면서 정 후보자를 둘러싼 이번 도덕성 논란을 천성관 검찰총장 내정자와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에 이어 또다시 정권의 인사 난맥상을 드러낸 전형적인 사례로 규정하면서 대통령 사과와 청와대 관계자 문책도 요구했다.


전현희 원내 대변인은 "이 대통령은 공정성과 독립성이 생명인 감사원장에 자신의 측근을 임명하려고 무리수를 둔 데 대해 사과하고 청와대 인사라인을 문책하라"고 요구했다.


정 내정자 인사청문특위 위원들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통령이 사과를 해야 한다"(전병헌), "인사원칙.철학을 다시 정립해야 한다"(조영택), "청와대와 대통령의 인식전환을 촉구한다"(박선숙)고 밝혔다.


청문특위 민주당 간사인 유선호 의원은 "정 내정자가 사퇴하더라도 민간인 불법사찰 등 핵심 의혹에 대한 진실은 끝까지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최중경 지경부, 정병국 문화부 장관 내정자에 대해서도 공세를 폈다.


이춘석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한나라당은 택지개발지를 사들여 15배의 차익을 챙긴 최 내정자와 언론장악에 대한 보은인사로 주유비만 4천만원을 사용한 정 내정자에 대해서도 분명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


민주당 최문순 의원측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병국 내정자가 보유한 양평의 논(1천673㎡)이 편법으로 형질.지목 변경이 이뤄져 2000년 재산신고 때보다 땅 값이 1억원 가량 올랐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원문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5 [경기신문]유해화학물질법 규제에 ‘쏠린 눈’ 관리자 05-06 799
114 [전북일보]'기금운용본부 전북 이전' 국회 통과 의미 관리자 07-01 799
113 [아시아경제] [2009 국감]"盧전대통령 기록물, 처음엔 '합… 관리자 10-08 798
112 [에이블뉴스] 법원, '조두순 사건'으로 국정감사 뭇매 관리자 10-09 798
111 [한국일보] 법사위 아동범죄 양형에 '뭇매' 관리자 10-12 798
110 [전북일보] 국정감사 돌입…전북 국회의원들 전략은 관리자 10-05 797
109 [연합뉴스] 여야, 한목소리로 수험생 필승 기원 관리자 01-12 797
108 [연합뉴스] <국감현장> `헌재 정치적 결정' 여야 신… 관리자 10-04 796
107 [파이낸셜뉴스]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 지키기’ 속타는 與 관리자 01-21 796
106 [내일신문] 민주, ‘정동기 후보’ 조기에 낙마시킨다 관리자 01-21 795
105 [서울신문]무상보육 대란 현실화 우려 관리자 06-21 795
104 [법률신문] '조두순사건' 최대이슈… 아동 성범죄 양… 관리자 10-12 792
103 [매일경제] 명예훼손 사건 2년 만에 50% 증가 관리자 10-07 792
102 [뉴시스] 이춘석 "MB 인사 철학이 큰 문제" 관리자 01-24 792
101 [아시아경제] 여야, 소말리아 해적 소탕에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관리자 01-24 792
 
 
   181  182  183  184  185  186  187  188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