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1-01-21 16:18
[서울신문] 與 ‘정동기 인사청문회’ 냉가슴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78  
2011-1-10

감사원장 후보자 등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둔 한나라당의 고민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초완급’ 청문회 일정 속 야당의 ‘초강세’ 검증 공세가 국민정서를 빠르게 자극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정동기 후보자가 법무법인에 재직한 7개월 동안 7억원 가까운 급여를 받은 사실 등이 부각되면서, 한나라당 내부에서조차 ‘공정’ 개각에 대한 회의론이 확산되고 있다. 표면적으론 “청문회가 인신공격 및 정치공세의 장이 되어선 안 된다.”는 입장이지만, 일부에선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 등이 낙마했던 지난해 8·8 개각의 암운을 떠올리는 분위기마저 감지된다.


당내 개혁성향 초선 의원 모임인 ‘민본21’ 소속의 한 의원은 9일 “의원들 사이에선 일반인의 시각에서 볼 때 (전관예우 논란과 관련) 너무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일리가 있다는 의견이 많다.”면서 “당내 여론의 체감도로 본다면 낙마도 배제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일 민본21은 “정 후보자의 청와대 민정수석 경력이 감사원의 독립성과 중립성에 영향을 줄 수 있어 우려된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추가 의혹이 제기되거나 여론이 계속 악화될 경우 무조건 감싸기만 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면서 “그렇다고 야당의 공세를 방치해 후보자가 낙마라도 하게 되면 4월 재·보선은 물론 정국주도권마저 걱정해야 할 판”이라고 말했다.


당내 여론이 악화되면서 ‘반란 표’ 사태마저 우려되고 있다. 한 중진 의원은 “무기명 비밀투표로 진행되는 임명동의안 표결을 낙관할 수만도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정 후보자를 검증할 한나라당 인사청문특위 위원 구성도 문제삼고 나섰다. 민주당의 이춘석 대변인은 7명의 위원 가운데 최병국 위원장과 성윤환·권성동·이상권 의원 등 4명은 검찰 선후배, 정진섭 의원은 정 후보자의 경동고 1년 선배라고 지적하며 “친위대 전관예우 청문회를 걷어치우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안형환 대변인은 “봐주기 청문회는 있을 수 없다.”고 일축했다.
 


....................원문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0 [아시아경제] 민주 "구제역 확산 야당 때문(?)..정권 머릿속까지… 관리자 01-14 783
39 [프레시안] "나 떨고 있니?"…'사정' 바람에 정치권 &… 관리자 10-25 781
38 [오마이뉴스] "법제처 전직 간부, 노무현 기록물 '합법 의… 관리자 10-12 780
37 [전북일보] "광주고법 관할 지방법원, 공무원 범죄에 너무 관대" 관리자 10-13 780
36 [시민일보] <국감>이춘석 "강간범 43%는 집행유예" 관리자 10-16 780
35 [뉴시스] <국감>전북지역 '온·오프라인 명예훼손 피… 관리자 10-16 780
34 [한겨레]검찰에 통보…“불공정 수사” 비판 관리자 08-05 780
33 [서울신문] 與 ‘정동기 인사청문회’ 냉가슴 관리자 01-21 779
32 [전북일보] 손학규 고문 전북 방문…"민주당 집권하려면 능력·… 관리자 09-07 778
31 [뉴시스] [국감이슈]'그랜저 검사 논란' 여야 질타 이… 관리자 10-07 778
30 [뉴스1]민주당 전북도당, 당직자 워크숍 마쳐 관리자 06-03 774
29 [새전북]전북도-도내 의원 내년 예산 확보‘밀고 끈다' 관리자 06-13 774
28 [연합뉴스] 법무부 "연수원 충청이전 재고해야"…논란예고 관리자 09-22 767
27 [BBS 불교방송] 헌재 국감, '미디어법 권한쟁의' 놓고… 관리자 10-05 765
26 [노컷뉴스] 민주 '무상급식 반대' 오세훈 난타 관리자 01-24 762
 
 
   181  182  183  184  185  186  187  188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