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1-01-21 11:18
[파이낸셜뉴스]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 지키기’ 속타는 與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96  
2011-01-09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에 대한 야권의 공세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한나라당 내에서도 회의론이 싹트자 여권 지도부가 '정동기 구하기'에 부심하고 있다.


민주당은 고액 월급, 정부 사건 수임 등 전관예우 문제에 이어 민간인 불법사찰 문제를 재점화할 기세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나라당은 정 후보자에 대한 지금까지 의혹들에 대해 "청문회가 인신공격 및 정치공세의 장이 돼선 안 된다"며 방어에 나섰다.


구체적 증거를 바탕으로 실정법 위반이 드러난다면 문제가 다르지만 도덕성 흠집내기 청문회는 막겠다는 것이다.


정 후보자가 법무법인에서 7개월간 월 1억원에 달하는 급여를 받은 것과 관련, 일단 "위법행위가 아닌데 급여를 많이 받았다는 이유만으로 비판해서는 안된다"며 옹호론을 폈다.


하지만 한나라당에서는 과거 천성관 검찰총장,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 등이 실정법 위반보다는 석연치 않은 해명으로 '낙마'했던 사례에 주목하고 있다.


이 때문에 한나라당은 이번주 여론 흐름이 청문회 통과 여부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수도권 초선 의원 및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 사이에서 정 후보자에 대한 부정적 기류가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결국 당론을 정하지 못해 "자유투표를 할 수밖에 없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정 후보자는 야권에서 제기한 의혹과 비판에 대해 진솔하게 설명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정 후보자는 주말인 8일과 9일 이틀간 서울 통의동 금융감독원 별관에 마련된 후보자 사무실로 출근, 감사원 간부들과 회의를 갖고 청문회 준비 상황 등을 점검했다.


대통령의 측근인사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국민의 편에 서서 국정을 바로 살피면 독립성이나 공정성 문제는 해결된다"는 입장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전관예우 등 의혹에 대해서는 사전에 명확히 해명하되 청문회를 통해서도 충분히 설명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정 후보자가 민정수석으로 근무할 당시 민간인 불법사찰이 이뤄졌다는 점을 집중 부각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북한 연평도 포격 사건과 예산안을 둘러싼 국회 폭력사태가 이어지면서 묻혀버린 민간인 불법사찰 문제를 다시 제기하겠다는 것이다.


지난해 하반기 최대 쟁점으로 '대포폰 의혹'을 제기했던 민주당으로선 정 후보자의 등장으로 이 문제를 다시 꺼낼 수 있게 된 것이 호재라면 호재다.


대포폰 의혹은 검찰의 청와대 눈치보기식 수사를 공격,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요구할 수 있고 나아가 검찰 개혁을 압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춘석 대변인은 이날 한나라당 청문위원들이 대부분 검사나 후보자의 동문 출신이라는 점을 들어 "한나라당은 검찰 전관끼리 모여서 예우하는 청문위를 할 생각으로 보인다"며 "파렴치한 이번 청문위원 인선으로 한나라당은 또다시 청와대 행동대원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스스로 자인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원문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5 [연합뉴스] 민주, `정동기 낙마' 막판 공세 관리자 01-21 799
114 [경기신문]유해화학물질법 규제에 ‘쏠린 눈’ 관리자 05-06 799
113 [전북일보]'기금운용본부 전북 이전' 국회 통과 의미 관리자 07-01 799
112 [아시아경제] [2009 국감]"盧전대통령 기록물, 처음엔 '합… 관리자 10-08 798
111 [에이블뉴스] 법원, '조두순 사건'으로 국정감사 뭇매 관리자 10-09 798
110 [전북일보] 국정감사 돌입…전북 국회의원들 전략은 관리자 10-05 797
109 [연합뉴스] 여야, 한목소리로 수험생 필승 기원 관리자 01-12 797
108 [파이낸셜뉴스]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 지키기’ 속타는 與 관리자 01-21 797
107 [연합뉴스] <국감현장> `헌재 정치적 결정' 여야 신… 관리자 10-04 796
106 [내일신문] 민주, ‘정동기 후보’ 조기에 낙마시킨다 관리자 01-21 796
105 [서울신문]무상보육 대란 현실화 우려 관리자 06-21 795
104 [법률신문] '조두순사건' 최대이슈… 아동 성범죄 양… 관리자 10-12 792
103 [매일경제] 명예훼손 사건 2년 만에 50% 증가 관리자 10-07 792
102 [뉴시스] 이춘석 "MB 인사 철학이 큰 문제" 관리자 01-24 792
101 [아시아경제] 여야, 소말리아 해적 소탕에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관리자 01-24 792
 
 
   181  182  183  184  185  186  187  188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