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8-10-05 14:07
[연합뉴스] 30대 대졸 사무직이 성(性) 구매의 `주류'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451  
"그놈의 술땜시..", 74%가 음주상태서 찾아

첫 구매는 대개 20대..안마시술소 `인기짱'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성(性)을 구매하다 적발돼 `존스쿨'에 보내진 남성의 대표적인 모습은 30대의 대졸자 사무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성매매 사건을 처리할 때 성구매 남성이 초범일 경우 보호관찰소에서 하루 8시간짜리 교육을 이수하는 조건으로 전과가 남지 않도록 기소유예를 해 줄 수 있는데 이 때 성구매자가 받는 교육을 존스쿨이라고 한다.

5일 법무부가 2006년 존스쿨 수료자 1천295명을 설문조사해 민주당 이춘석 의원 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30대가 645명(50%)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20대(296명, 22.9%), 40대(291명,22.6%) 등의 순이었다.

학력별로는 대졸자 774명(60%), 고졸 이하 363명(28.2%), 대학원 이상 97명( 7.5%), 중졸 이하 55명(4.3%) 등이다.

또 직업별로 보면 사무직(438명, 34.4%)과 판매.서비스직(326명,25.6%)이 과반수를 차지한 가운데 전문직(165명,13%)도 적지는 않았다.

전문직만 따로 떼어놓고 보면 의사, 약사, 변호사, 대학교수 등은 11.5%에 지나지 않은 반면 기술 계통이 70.9%로 압도적 다수였다.

성구매 횟수는 평균 16회였다. `2∼3회' 290명(23.8%), `1회' 251명(20.5%), `6∼10회' 242명(19.8%) 등이 절반을 웃돌았지만 `21∼100회' 89명(7.3%), `100회 이상' 34명(2.8%) 등 `상습범'들이 수치를 올려놨다.

성 구매자들이 가장 즐겨 찾는 업소는 안마시술소였다. 성매매 업소를 복수로 표시하라는데 대해 765명(59.1%)이 안마시술소, 703명(54.5%)은 성매매집결지, 577명(44.7%)은 유흥주점을 지목했다.

존 스쿨이 진행되는 모습(자료사진)

처음 돈을 주고 여성의 성을 산 시기는 `20∼24세' 571명(45.6%), `25∼29세' 322명(25.7%) 등 대개 20대에 집중됐다.

성구매의 주된 계기는 역시 술이었다. 3가지씩 골라보라는 요구에 가장 많은 798명(61.7%)이 `음주'를 선택했으며 `호기심'(572명,44.2%)이나 `성적욕구 해소'(519명,40.1%) 등이 뒤를 이었다.

성매매는 대개 심야에 이뤄져 자정 이후에 성을 구매한 사람이 747명(58.9%) 이었고 `오후 8시∼자정'도 421명(33.2%)이나 됐다.

이밖에도 `혼자' 성매매 업소에 갔다는 응답자는 113명(29.7%)에 그치는 등 성구매의 대부분이 `단체'로 이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setuzi@yna.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70 [PD저널] “KBS특감, 흑자 대목 의도적 삭제” 관리자 09-11 2574
2769 [전북매일신문] 이춘석 “건국절은 독립운동 역사 단절, 위헌” 관리자 08-05 2554
2768 [한국일보] 초선 비율 25%로 뚝… 기대반 우려반 관리자 05-20 2533
2767 [전주KBS] 시사토론 전북을 말한다 관리자 06-18 2530
2766 [미디어오늘] ‘아이사랑’ 범죄로 엮는 ‘과잉충성’ 경찰 관리자 09-30 2527
2765 [익산신문] “다시 서민의 희망으로…” 관리자 04-10 2521
2764 [전주KBS-패트롤전북] 이춘석의원 건국절 제정관련 인터뷰 관리자 08-06 2520
2763 [헤럴드] 선호하는 상임위원회-“전공보다 지역현안” 관리자 05-23 2516
2762 [전북일보] AI피해 닭 살처분 매몰에 익산市·軍·民 뭉쳤다 관리자 05-03 2509
2761 [전북일보] 법원행정처장과 간담회 "비대위와 대화자리 필요" 관리자 06-17 2481
2760 [뉴시스] 국감>이춘석 "호남에도 구치소 신설해야" 관리자 10-14 2469
2759 [익산신문 익산TV] ‘자랑스런 원광인상’에 김영일 고창경찰서… 관리자 01-29 2462
2758 [연합뉴스] 30대 대졸 사무직이 성(性) 구매의 `주류' 관리자 10-05 2452
2757 판세분석<익산 갑, 을> 관리자 04-08 2438
2756 금강방송 : 불법 선거운동에 대한 기자회견 관리자 04-08 2435
 
 
 1  2  3  4  5  6  7  8  9  10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