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8-09-17 11:42
[서울신문] 여야 지역구 민심 한목소리 “경제나 살려라”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311  

여야 지역구 민심 한목소리 “경제나 살려라”

여야 의원들이 전한 추석 민심은 무엇보다 극심한 경제난 쪽에 쏠려있었다. 그러나 여야 정치인들이 민심을 전달하는 관점은 극명하게 갈렸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172석의 거대 여당이 야당에 이리저리 끌려 다닌다며 민생경제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반면 민주당 등 야권 의원들은 이명박 정부의 실정에 대한 국민들의 실망감이 크다는 것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한나라당 김선동(서울 도봉을) 의원은 여당의 강력한 추진력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봇물을 이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역민들로부터 대통령을 뽑아줬더니 힘있게 밀어붙이지도 못하느냐는 핀잔을 들었다.”고 말했다.

민주당 강창일(제주시 갑) 의원은 “경제를 망쳐도 이렇게 망쳐놓은 대통령이 어디 있느냐며 야단들이었다.”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어민생계 문제와 관련해 제주는 ‘민심 이반 직전 상태’라고 주장했다. 종교문제에 대한 다양한 시각도 회자됐다. 출신지역인 전남 곡성을 찾은 한나라당 비례대표 이정현 의원은 “종교차별은 사소한 것도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도 대통령이 사과까지 했으니 이제 한번 지켜봐야 한다는 분위기가 대세였다.”고 전했다.

민주당 이춘석(전북 익산갑) 의원은 “송림사를 다녀왔는데 종교 편향 문제로 분기탱천해 있었다.”며 “이명박 정부의 종교 차별문제가 시정되지 않으면 엄청나게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민생경제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바닥 민심을 전하는 데는 여야가 따로 없었다. 이명박 대통령의 측근인 한나라당 공성진(서울 강남을)의원은 “지역구민들이 대부분 경제 상황에 대한 걱정을 많이 했다.”며 경제난에 따른 민심이반을 경계했다.

민주당 이춘석 의원은 “재래시장과 택시 민심을 들었는데 모두 한 목소리로 이번 추석은 ‘한(寒) 가위’라고 하더라.”라며 “비료값이 많이 올라 농민들이 빚을 갚느라 쩔쩔맬 지경”이라고 전했다.

이종락 구혜영 김지훈기자 jrlee@seo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5 [연합뉴스] "국민감사청구 심사 100% 감사원 의견대로" 관리자 09-26 2248
144 [YTN] 야권, 유모차 부대 수사 중단 촉구 관리자 09-25 1855
143 [한겨레] "57일 걸리는 감사청구 감사결정" 관리자 09-23 2111
142 [머니 투데이] "국민감사청구 제 구실 못해"…"여건 감안해야" 관리자 09-22 1785
141 [아시아 경제] 이춘석 의원 "국민감사청구 유명 무실 " 관리자 09-22 2085
140 [연합뉴스] "국민감사청구 5건중 1건정도 감사 실시" 관리자 09-22 1641
139 [뉴시스] 법사위, 쇠고기협상 감사청구 보류 '공방' 관리자 09-19 1944
138 [새전북신문] 민주 이춘석 의원 "법원 과거사 반성해야" 관리자 09-18 2059
137 [서울신문] 여야 지역구 민심 한목소리 “경제나 살려라” 관리자 09-17 2312
136 [연합뉴스] 이춘석 의원, 법사위 기대주로 주목 관리자 09-17 1975
135 [전북매일] 이춘석의원 웹소통 평가 A등급 관리자 09-12 1924
134 [전북매일] 도내 국회의원 왜들 이러나 관리자 09-12 1833
133 [전주일보] 이춘석 의원만 A학점 관리자 09-12 1824
132 [전라일보] 도내 국회의원 절반 유권자들 외면 관리자 09-12 2336
131 [전북중앙] 유권자와의 소통평가에서 ‘A등급’ 관리자 09-12 1731
 
 
   171  172  173  174  175  176  177  178  179  180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