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8-09-10 13:39
[전주일보] 김 법무장관, 경찰관 면책발언 “잘못” 인정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138  
김 법무장관, 경찰관 면책발언 “잘못” 인정
이춘석 의원 “경찰 강경진압 부추긴다” 비판에 사과
2008년 09월 05일 (금) 10:12:44 오병환 embago61@hanmail.net
한나라당 국민통합포럼 토론회 발언으로 최근 물의를 빚었던 김경한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경찰관 면책 발언’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조치를 취하겠다고 4일 밝혔다.

이런 답변은 4일 열린 법무부 업무보고에서 법사위 소속 민주당 이춘석 의원(익산 갑)이 “경찰의 공권력은 정당성을 부여받은 폭력이라는 점에서 경찰관직무직행법에 의거 엄격하게 집행되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장관의 발언은 경찰관들의 강경진압을 부추겨 국민들의 인권을 침해할 소지가 높다고 비판한 데에 따른 것이다.

   
이춘석 의원은 “헌법이 삼법분립을 규정하고 있는 상황에서 공무집행의 정당성은 법원이 담당할 몫인 만큼 공무수행 과정에서 억울한 상황에 놓인 경찰관은 면책이 아닌 법률구조를 통해 해결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김경한 장관은 본인의 발언이 신중치 못했다는 것을 인정하고, 국민과 경찰관들이 강경진압에 면죄부를 주는 것으로 오해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김경한 장관은 지난 9월 3일 한나라당 국민통합포럼 토론회에 참석하여 “경찰관이 법 집행과정에서 다소 상대방에게 물리적인 피해가 간다 하더라도 정당한 공무집행이면 면책을 해서 확실하게 공무를 집행하도록 하겠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으며, 이에 이 의원에 이어 민주당 박영선 의원도 “경찰의 정당 방어 자체를 법무부장관이 면책 결정한다는 것 자체가 월권”이라고 공격한 바 있다.

서울=오병환 기자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95 [국민일보 쿠키뉴스] 강호순 사건 계기로 사형 집행 논란 재점화 관리자 02-04 2143
2694 [익산시민뉴스] 이춘석의원, "퇴직 판.검사 변호사 개업 제한 필… 관리자 01-15 2142
2693 [한겨레21] “야성을 되찾았다” [2009.01.09 제743호] 관리자 01-12 2140
2692 [전주일보] 김 법무장관, 경찰관 면책발언 “잘못” 인정 관리자 09-10 2139
2691 [브레이크뉴스] [지상중계] 이춘석 의원 주최 토론회... 검찰개… 관리자 06-30 2139
2690 [연합] 이춘석의원 등 여야의원 38명 호민관클럽 창립 관리자 07-22 2119
2689 [익산시민뉴스] 평화동 주민 20년 숙원 해결 전망 관리자 11-19 2118
2688 [전북중앙] 도내 국회의원 상임위 확정 관리자 09-01 2110
2687 [새전북신문] 원광대학교 총동문회, 2009년도 신년하례식 관리자 01-21 2109
2686 [뉴시스]"벌금 못내는 생계형 노역자 급증…환산액 상향해야" 관리자 10-09 2105
2685 [익산신문 익산TV] 익산시연합회장기 축구대회 성황 관리자 04-02 2104
2684 [오마이뉴스] "BBK 김경준 귀국 막은 김재수 LA총영사 처벌할 수… 관리자 10-23 2103
2683 [뉴시스] 민주, 대검찰청 항의방문…청사입장 '불발' 관리자 09-01 2098
2682 [매일경제] 경기침체에 소송 내몰리는 서민들 관리자 10-13 2097
2681 [오마이뉴스] 2차대전 앞두고 여의도판 '눈눈이이' 관리자 01-15 2089
 
 
 1  2  3  4  5  6  7  8  9  10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