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8-09-10 10:48
[뉴시스] 법사위, KBS '표적감사' 날선 신경전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475  

법사위, KBS '표적감사' 날선 신경전

기사입력 2008-09-09 13:29
광고
【서울=뉴시스】

여야는 9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감사원의 KBS '표적 감사' 논란에 대해 날선 신경전을 벌였다.

민주당은 KBS 감사는 각본에 따른 무리하게 실시된 '정치 감사', '표적 감사'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한나라당은 KBS 감사는 감사원의 직무 범위 내에서 정당한 절차에 따라 이뤄진 정상적인 감사라고 맞섰다.

민주당 이춘석 의원은 "KBS에 대한 표적 감사, 정치 감사 논란이 뜨겁다"며 "앞뒤가 맞지 않거나 절차를 생략하거나 기간을 지나치게 단축해 감사하는 등 의혹을 살만한 일들이 많았고, 짜여진 각본에 따라 진행됐다는 의심을 지우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박영선 의원은 "김사원 사무총장과 사회조직국장은 지난번 청문회 때와 오늘 답변 내용이 다른 게 상당히 많고, 시나리오를 짜서 얼렁뚱땅 넘기려 하고 있다"며 "KBS 감사에 대해서는 국정조사를 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은 "정연주 전 사장은 자기 자식 두 명은 미국 모내서 군대를 안 가고 남의 자식은 병역 비리 있다고 하는 사람"이라며 "노무현 정부의 코드 인사라는 것은 하늘도 알고 땅도 다 아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그는 "KBS 감사는 사실 노무현 정부 당시에 결과가 나왔어야 했고, 당시에 해임 건의를 했어야 했다"며 "그것을 하지 못하고 이명박 정부 들어와서 뒤늦게 하니까 문제가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나라당 최병국 의원도 "노무현 정부 당시에 KBS에 대한 의혹이 계속 지적됐는데도 감사가 지지부진했다가 정권이 바뀌고 나니까 잽싸게 감사를 했다"며 "제 때에 맞추지 못하니까 열심히 감사를 했더라도 정치적 공평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받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유선진당 조순형 의원도 "KBS 감사 결과와 결론에 대해 전적으로 공감하지만, 방만 경영에 대한 지적이 계속돼왔는데도 노무현 대통령 재임 중에 감사하지 않고 있다가 이제야 하니 감사원의 위상이 제대로 서지 못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황식 감사원장은 "3년에 한번씩은 감사를 실시해서 지적된 문제들이 제대로 시행되고 있는지 점검해 보겠다"며 "정치적 고려를 하지 않고 감사를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성현기자 seankim@newsis.com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0 [도민일보] 이춘석 의원 유권자와의 소통평가 A등급 관리자 09-12 1515
129 [기자협회] KBS '표적감사’ 맞나 관리자 09-12 1473
128 [한국일보] "KBS특감 결정때 흑자 대목 삭제" 관리자 09-11 1417
127 [PD저널] “KBS특감, 흑자 대목 의도적 삭제” 관리자 09-11 2493
126 [SBS]김황식 감사원장 "3년에 한번씩 KBS 감사할 것" 관리자 09-10 1927
125 [전주일보] 김 법무장관, 경찰관 면책발언 “잘못” 인정 관리자 09-10 2096
124 [전라일보] 이춘석의원, 법사위 활약 관리자 09-10 1772
123 [SBS] 감사원장 "3년에 한번씩 KBS 감사할 것" 관리자 09-10 1819
122 [한겨레] 법제사법위원회 ‘KBS 표적감사 논란’ 신경전 관리자 09-10 1614
121 [뉴데일리] 여야, KBS '표적감사'논란 설전 관리자 09-10 1464
120 [뉴시스] 법사위, KBS '표적감사' 날선 신경전 관리자 09-10 1476
119 [연합뉴스] 이춘석, 박영선 "KBS 감사결정 회의록 문제투성이" 관리자 09-10 1450
118 [파이낸셜뉴스] 법사위 ‘KBS감사 적절성’ 집중 추궁(종합) 관리자 09-09 1565
117 [아시아투데이] 법사위·행안위, KBS 감사.어청수 퇴진 등 여야 … 관리자 09-09 1702
116 [연합뉴스]<법사위, `KBS 감사' 공방 치열>(종합) 관리자 09-09 1592
 
 
   171  172  173  174  175  176  177  178  179  180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