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8-09-01 14:45
[한국일보] 민주 상임위 인선 난산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863  

민주 상임위 인선 난산
정원미달 법사·환노위 원혜영 총대
국토해양·농수산식품위 등은 인기

양정대 기자 torch@hk.co.kr  
 

25일 마무리된 민주당 의원들의 상임위 인선은 그야말로 난산이었다. 상임위별로 의원들의 선호도가 극명하게 갈리면서 원내대표단이 이를 조정하느라 동분서주했던 것이다.

원내대표단이 조정에 가장 애를 먹었던 상임위는 법사위와 환경노동위였다. 두 곳 모두 정원 미달이었기 때문이다. 결국 원혜영 원내대표가 총대를 멨다.

본인이 환노위를 자원하면서 율사 출신으로 자신의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이춘석 의원에게는 법사위행을 권했다. 법사위를 자원했던 박영선 박지원 의원에겐 정보위원을 겸하게 하는 배려도 잊지 않았다.

야성(野性) 회복 차원에서 전략적으로 의원들을 배치한 경우도 있다. 17대에 이어 이번에도 보건복지위행이 점쳐졌던 강기정 의원은 예상과 달리 행정자치위에 배정됐다.

촛불정국에서 당의 거리투쟁을 이끌었고 쇠고기 국조 특위에서 만만찮은 실력을 보여준 게 이유가 됐다. 사실상 어청수 경찰청장의 저격수 역할을 맡을 전망이다.

KBS 정연주 전 사장 거취 문제를 비롯해 당내 방송장악음모분쇄대책위를 이끌어온 천정배 의원과 최문순 의원은 나란히 문화체육관광방통위에 이름을 올렸다. 원내대표실 관계자는 "정기국회에서 방송장악 문제를 파헤치는 데 최우선 순위를 두겠다는 지도부의 의중이 들어 있다"고 전했다.

 
최고 인기 상임위였던 국토해양위는 일찌감치 지역별 안배를 원칙으로 내세워 8명을 내정한 상태였다. 권역별로 의원들끼리 의견을 모은 뒤 한 명씩을 선정토록 유도했던 것이다.

예산결산위도 예년과 마찬가지로 지역 안배에 중점을 뒀다. 농수산식품위 역시 희망자 중 일부가 본인 의사에 반해 다른 상임위에 배치돼야 할 만큼 인기였다.

지식경제위원장을 강력 희망했던 이종걸 의원은 아예 문광방통위로 물꼬를 돌렸고, 구속 중인 정국교 의원은 주식 신탁문제 등을 감안해 국방위를 택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5 [전북중앙] 김 법무장관 “본인 발언 신중치 못해 국민에게 오해… 관리자 09-05 1972
114 [전북도민] 정가브리핑-도내 초선의원 의정 맹활약 관리자 09-05 2273
113 08. 9. 4. 법무부 국회업무보고 질의 관련 기사 모음. 관리자 09-05 1982
112 [YTN] 법무부장관이 경찰 강경진압 봐주겠다는 것인가? 관리자 09-05 1758
111 [MBC] 양창수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논문·위장전입 논란 (2) 관리자 09-05 2219
110 2008.9.3. 양창수 대법관 후보 인사청문회 관련 각 언론 기사 (… 관리자 09-04 2596
109 [뉴시스] <9월 정기국회>이번엔 '구태 벗을까' 관리자 09-01 2322
108 [MBC] 이춘석 의원, 민주당 의원워크숍에서 결의문 낭독 관리자 09-01 1648
107 [폴리뉴스] 성공적으로 치러진 민주당 워크숍...의원들 사기충천… 관리자 09-01 1741
106 [폴리뉴스] 공룡여당 상대, 전문성-전투력 고려 배정 관리자 09-01 1876
105 [한국일보] 민주 상임위 인선 난산 관리자 09-01 1864
104 [연합뉴스] 전북도-정치권 '토.주공 통합 공동 대응" 관리자 09-01 1657
103 [미디어오늘] 청와대, 민주당 항의 방문 '과잉 진압' 관리자 09-01 1946
102 [CBS노컷뉴스] '언니게이트' 따지러 간 민주, 검찰에 … 관리자 09-01 1960
101 [뉴시스] 민주, 대검찰청 항의방문…청사입장 '불발' 관리자 09-01 2043
 
 
   181  182  183  184  185  186  187  188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