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8-09-01 14:32
[CBS노컷뉴스] '언니게이트' 따지러 간 민주, 검찰에 문전박대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061  

'언니게이트' 따지러 간 민주, 검찰에 문전박대

임채진 총장은 출타, 약속시각 늦어 출입문서 20여 분 저지당해

[ 2008-08-06 18:53:31 ]

CBS정치부 안성용 기자안성용

민주당 의원들이 이른바 '언니게이트'(이명박 대통령 부인 김옥희 씨 30억 원 수수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6일 대검찰청을 방문했지만 문전박대에 가까운 수모를 당한 끝에 권재진 대검차장만 만나고 돌아왔다.

박주선 최고위원 등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2시 50분 대검찰청에 도착했다. 하지만 임채진 총장이 출타 중이고 당초 약속했던 시간보다 20분 가량 늦었다는 이유로 검찰 직원이 출입문을 막아서는 바람에 20분 가량을 밖에서 기다려야 했다.

이에 대해 박주선 최고위원이 권재진 차장에게 전화를 걸어 "국민의 대변인인 국회의원이 찾아와서 면담을 요구하는데 만나주지 않는 게 말이 되느냐", "관공서는 국민의 세금으로 이루어진 곳"이라고 항의한 끝에 권 차장을 만날 수 있었다.

그나마 권재진 차장은 두 명만 면담하겠다고 한 것을 "국회의원이 6명이나 와 있는데 2명은 되고 6명이 안 되는 것은 뭐냐"며 목소리를 높인 뒤에야 면담이 성사됐다.


검찰청 방문 결과를 브리핑한 이춘석 의원은 "국민의 대표로 의원이 찾아갔는데도 문을 열어주지 않는 검찰청의 태도를 보고 지금이 과연 어느 시대냐, 5공으로 회귀하지 않았느냐는 비애를 느끼게 되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국회의원들의 검찰청 방문시 홀대와 냉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 직전인 지난해 8월 13일 박근혜 전 대표 캠프 소속 의원 8명은 경선 나흘 전인 16일까지 이명박 당시 후보의 '도곡동 땅' 수사 결과 발표를 압박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했다.

그러나 정상명 당시 검찰총장을 만나지 못하자 기어코 정 총장을 만나야 한다며 검찰총장실로 자장면을 시켜가면서 버텼지만 정동기 대검차장(현 청와대 민정수석)을 만나 자신들의 입장을 전달한 뒤 발길을 돌려야 했다.

이보다 한 달 앞서서는 친이계 의원들이 국정원의 '이명박TF' 사건 수사와 관련해 공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했다.

이들도 외부에서 배달된 자장면으로 해결하며 정상명 총장의 면담을 강력히 요구했지만 성과가 없기는 마찬가지였다.

민주당의 전신인 대통합민주신당도 지난해 대선 직전 정국의 뇌관이었던 김경준 씨에 대한 수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검찰청 앞에서 대대적인 규탄집회를 열기도 했지만 검찰총수를 만나는 데 실패했다. viewBestCut('bestRight')

ahn89@cbs.co.kr var refNewsArray = new Array();refNewsArray[refNewsArray.length] = { id:'900200', name:'민주당 "김옥희씨 사건, 배후 밝혀..', alt:'민주당 "김옥희씨 사건, 배후 밝혀야"' };refNewsArray[refNewsArray.length] = { id:'899953', name:'속속 드러나는 김옥희씨 \'광폭 행보..', alt:'속속 드러나는 김옥희씨 \'광폭 행보\'…공천 적극개입' };refNewsArray[refNewsArray.length] = { id:'899889', name:'"김옥희씨, 청와대에 진정서 제출 ..', alt:'"김옥희씨, 청와대에 진정서 제출 부탁했다"' };refNewsArray[refNewsArray.length] = { id:'899869', name:'김종원씨 풀려나자 사건축소 모의…..', alt:'김종원씨 풀려나자 사건축소 모의…검찰의 실책인가?' };refNewsArray[refNewsArray.length] = { id:'899104', name:'민주당 "공천 미끼 30억 수수, 배후..', alt:'민주당 "공천 미끼 30억 수수, 배후 없이는 불가능"' };refNewsArray[refNewsArray.length] = { id:'898840', name:'"김옥희, 靑-韓-노인회에 각각 10억..', alt:'"김옥희, 靑-韓-노인회에 각각 10억씩" 발언 파문' }; relNewsViewNew();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5 [전북중앙] 김 법무장관 “본인 발언 신중치 못해 국민에게 오해… 관리자 09-05 2068
114 [전북도민] 정가브리핑-도내 초선의원 의정 맹활약 관리자 09-05 2370
113 08. 9. 4. 법무부 국회업무보고 질의 관련 기사 모음. 관리자 09-05 2068
112 [YTN] 법무부장관이 경찰 강경진압 봐주겠다는 것인가? 관리자 09-05 1848
111 [MBC] 양창수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논문·위장전입 논란 (2) 관리자 09-05 2331
110 2008.9.3. 양창수 대법관 후보 인사청문회 관련 각 언론 기사 (… 관리자 09-04 2731
109 [뉴시스] <9월 정기국회>이번엔 '구태 벗을까' 관리자 09-01 2455
108 [MBC] 이춘석 의원, 민주당 의원워크숍에서 결의문 낭독 관리자 09-01 1732
107 [폴리뉴스] 성공적으로 치러진 민주당 워크숍...의원들 사기충천… 관리자 09-01 1822
106 [폴리뉴스] 공룡여당 상대, 전문성-전투력 고려 배정 관리자 09-01 1968
105 [한국일보] 민주 상임위 인선 난산 관리자 09-01 1963
104 [연합뉴스] 전북도-정치권 '토.주공 통합 공동 대응" 관리자 09-01 1733
103 [미디어오늘] 청와대, 민주당 항의 방문 '과잉 진압' 관리자 09-01 2015
102 [CBS노컷뉴스] '언니게이트' 따지러 간 민주, 검찰에 … 관리자 09-01 2062
101 [뉴시스] 민주, 대검찰청 항의방문…청사입장 '불발' 관리자 09-01 2160
 
 
   181  182  183  184  185  186  187  188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