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9-08-23 15:04
그늘 깊은 나무가 마지막으로 명하신 것은…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4,400  
 

그늘 깊은 나무가 마지막으로 명하신 것은…


어린 시절 마을 입구에 우뚝 선 나무는 곧 마을의 기운이고 상징이었다. 억센 줄기는 강인한 의지를, 고루 퍼진 가지는 조화와 질서를, 단정한 잎들은 예의를 나타낸다고 믿었다. 키 높고 잘 생긴 나무 밑에는 평상이 놓여있었고 들고 나는 사람들은 반드시 그 밑에서 예를 표하곤 했다.

나무는 하나 둘 셋, 동시에 잎사귀를 모두 떨구고 죽음의 시간을 보냈다가도 봄이 되면 또 새로운 싹을 틔우고 잎을 내었다. 나이를 먹어가는 사람들은 그 한결같음에서 어릴 적 들었던 전설을 떠올렸다.

나무는 생명이 있는 신성한 대상이었다. 잎의 모양을 통해 한 해 농사의 풍흉을 알려주는 존재였고 마음 깊숙한 지지대가 되어 고향과 함께 가장 선명하게 각인되는 대상이기도 했다.


국민의 정부 시절이었더라면


그 나무가 우지끈 쿵! 소리를 내며 쓰러진 것은 전날 있었던 김준규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를 채택하기 위해 국회 본청 회의장으로 가던 때였다.

이미 결론이 나 있었던 회의였다. 민주당의 ‘부적합’ 의견은 소수 의견으로 보고서에 반영된 채 통과될 것이었다. 청문회장에서 내가 제기했던 매형사건 개입 의혹으로 뜨거워진 여론이 채 식기도 전이었다.

회의를 시작하며 묵념을 올렸다. 노무현 전 대통령 때는 날 선 칼로 살을 저미는 듯 아팠지만 이번에는 큰 나무가 땅을 가르는 진동이 온몸을 뒤흔드는 듯 했다. 한나라당 의원들 역시 검은 넥타이를 매고 회의에 참석했다. 여야를 가리지 않고 우리는 모두 그 분의 그늘 속에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정권이 바뀌고 세상은 변했다. 위장전입, 다운계약서… 그 중 하나만으로도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 시절에는 낙마되고도 남을 사안이었다.

검찰총장 후보자로 거명됐던 인물 중 그래도 괜찮은 사람이라는 사실은 작은 위안일지언정 상실감과 무력감을 지워줄 수는 없었다.


서거로 깨닫게된 나의 소임


그를 외면하고 살았던 때가 떠올랐다. 그가 성역과 우상이었던 지역 분위기 속에서 나는 사춘기를 보냈다. 

좋든 싫든 그의 존재는 곧 호남인의 표상이었다. 그것은 대통령이 되어서도 마찬가지였다. 당신은 용서하고 화해했지만 손을 내민 것은 일방이었다. 그의 이상과 철학은 반쪽짜리로 폄하됐다. 영남 중심 인사를 바로잡아 공정 인사를 펼치려하면 그 딱지는 엉뚱하게 호남 편애로 돌아왔다.

그가 색깔론과 지역주의의 희생양이 되어 뭇매를 맞을 때 나는 반쯤 마음의 문을 닫았다. 그에 대한 애정은 부모세대의 몫으로 돌리고 나는 내 삶을 일으켜 세우겠노라고 결심했다. 모른 체 하지 않으면 그 상처를 감당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어른들처럼 절절하게 상처까지 보듬으며 사랑할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묵념을 하면서 생각했다. ‘나도 호남인이었구나. 나 역시 그와 함께 살아왔었구나….’ 그늘 깊은 나무가 쓰러지고 나서야 나는 뿌연 눈물 사이로 그 애정을 직시할 수 있었다. 그를 평생 오해 속에서 사시게 한 것은 세상의 부당함과 맞서 싸우지 않은 대가였다.

그러나 그는 납치, 망명, 가택연금, 사형언도… 정치적.물리적 죽음 앞에서도 언제나 새순을 틔워 봄을 예감케 해주던 나무였다. 그 자리에서 우뚝 서 존재를 웅변하던 거인이었다.

“몸은 늙고 병들었지만 힘닿는 데까지 헌신 노력하겠다”던 그가 마지막으로 남긴 말은 “하루도 쉬지 말고 민주화, 서민경제, 남북화해를 위해 힘써 달라”는 것이었다.

나는 그의 빛나는 인생과 시대를 함께 할 수 있었음에 감사드린다. 그리고 내가 호남인임을, 그래서 더욱 그의 유지를 받들어 하루도 쉬어서는 안 되는 존재임을 깨닫게 해주신 것에, 진심으로 고개 숙인다.

소외된 자를 대변하던 두 분의 대통령을 보냈다. 여러분께 그분들을 눈물로만 보내지 않겠다고 약속드리며 이만 펜을 놓는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 [의정단상]민주당이 가야할 길_전북일보 칼럼 관리자 05-03 2882
28 변화는 계속 되어야 한다 관리자 01-06 3485
27 진실은 밝혀진다 관리자 10-25 3103
26 우리가 원숭이보다 나은 인간이라면… 관리자 10-25 2307
25 이래도 검찰개혁을 외면할 것인가 (10) 관리자 04-30 5119
24 그들이 항소법원을 외친 이유 관리자 04-21 5101
23 이제는 국적까지 특권층 혜택인가 관리자 03-18 4403
22 바보야, 문제는 ‘균형발전’이야 - 대정부질문을 마치고 관리자 02-12 4769
21 [뉴시스] 대정부질문 정치분야 민주당 이춘석 의원 관리자 02-04 4485
20 김형오 국회의장은 오히려 본 의원의 질문에 답하라. 관리자 12-16 4428
19 2009 국정감사, 그리고 그 이후 관리자 11-14 4562
18 [오마이뉴스] [평가] 전문위원-시민단체가 꼽은 '베스트 의… 관리자 10-27 4550
17 “역사는 반복된다. 한 번은 비극으로, 한 번은 희극으로” 관리자 11-03 4499
16 [MBC 9시뉴스] 대법원 국감, "신영철, 물러나지 않으면 탄핵"(20… 관리자 10-21 4302
15 [MBC] [풀영상]⑦ 이춘석 "공안사범자료에 가족전과 기재" 관리자 10-21 4670
14 그늘 깊은 나무가 마지막으로 명하신 것은… 관리자 08-23 14401
13 2009년 검찰개혁 연속기획토론회 - 법무부와 검찰의 관계, 이대… 관리자 05-28 5243
12 [2009년 검찰개혁 연속 기획 토론회] 제2차 - 검찰의 기소권, 이… 관리자 05-11 5178
11 검찰개혁 연속 기획 토론회 - 검찰, 이대로 좋은가 관리자 04-21 5255
10 [새전북] 문화관광부, 미륵사지전시관 국립승격 적극 검토 관리자 04-10 5140
9 차라리 군사법원을 폐지하라! 관리자 03-21 5901
8 출입국관리법 개정 간담회 관리자 02-12 5102
7 [토론회] 수사․정보기관의 통신감청으로부터 국민은 안전… 관리자 12-04 5657
6 "겨자씨같은 희망" 의정활동계획서 홈페이지 공개 관리자 11-24 6182
5 [MBC 9시뉴스] 정종환, 공금 유용 의혹‥감사원 '알고도 결… 관리자 11-17 5194
4 윤리특별위원회 간사로 선임 관리자 09-10 5144
3 대법관(양창수) 임명동의안 심사를 위한 인사청문회 관리자 09-10 5545
2 이춘석 의원 웹사이트 소통평가 ‘A등급’ 관리자 09-11 5474
1 [MBC] 이춘석 의원, 민주당 의원워크숍에서 결의문 낭독 관리자 09-01 6296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